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이야기 재미있고 다양한 과학이야기를 읽어보세요

총 8,625건

  • 인공 혈액 - 생명력의 상징인 피, 대체가 가능할까?
    생명력의 상징인 피, 대체가 가능할까?
    조회 40 2021.06.16
  • 유통기한 지난 우유 맛있게 활용하는 방법
    “어? 유통기한이 지났네. 으…. 아까워.” 초보주부 김 씨는 어제 사놓은 우유를 꺼내 마실 참이었다. 하지만 덜렁거리는 성격 탓에 유통기한을 꼼꼼히 못 살핀 것이 죄. 산 지 하루 만에 우유를 버리게 생기게 된 것이다. 하지만 피 같은 돈을 주고 산 우유를 버릴 수는 없는 노릇. 김 씨는 어떻게 하면 우유를 버리지 않고 활용할 수 있을 지 생각하기 시작했다.
    조회 35 2021.06.14
  • 독에서 찾은 약 - 보톡스
    얼마 전 한 방송사에서 나이에 비해 어려보이는 ‘동안(童顔)’ 선발 대회가 열렸다. 우승자는 20대 외모에, 20대의 장성한(?) 아들을 둔 40대 주부였다. 이 대회에 대한 관심은 매우 높았는데, 이는 최근 일고있는 ‘동안’ 열풍과 무관하지 않다. 이러한 열망은 단지 여성에 한정되어 있는 것은 아니다. 노무족(No More Uncle)이라 하여 40대~50대의 남성들도 더 이상 아저씨라고 불리는 것을 거부하고, 젊은 외모를 유지하기 위해 자신의 외모를 가꾸고, 심지어 성형수술을 받는 비율도 높아지고 있다고 한다. 이런 ‘동안’ 열풍 속에 항상 등장하는 것이 바로 ‘보톡스(Botox)’다. 보톡스는 과연 무엇이고, 왜 이리 인기를 끌게 되었을까?
    조회 51 2021.06.14
  • 화장품이 똑똑해진다 - 나노구조체
    화장품을 단순히 얼굴 위에 덧칠하는 분가루로만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화장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양한 학문적 지식이 필요하다. 특히 갈수록 고기능성의 제품을 요구하기 때문에(피부도 하얗게 해주면서 주름도 없애주고 더 나아가서는 젊게 해주며 예쁘게도 해 주어야 한다) 그 수요에 발맞추기 위해서는 더욱더 획기적인 기술개발이 요구된다. 따라서 하나의 학문으로 발전되고 있으며 이 또한 한 분야의 전문적인 지식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학제간의 융합을 필요로 한다. 최근에는 화장품의 제조원점에 있는 가루, 즉 분체가 나노 기술이라는 이름으로 진화하여 화장품 기술을 뒷받침하고 있다.우선 화장품은 기초화장품, 색조화장품, 바디화장품 등의 피부용 화장품과 두발용, 두피용, 구강용 그리고 방향화장품 등으로 나눌 수 있는데 화장품이라 하면 역시 예로부터 얼굴을 예쁘게 하는 것이 주목적인지라 색조 화장품이 그 중심에 자리한다.
    조회 36 2021.06.14
  • 조현병보다 더 무서운 것은 사회적 편견
    얼마전 환자를 위해 물심양면으로 노력했던 정신건강의학 의사가 환자의 휘두른 흉기에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범인은 돌아가신 의사의 환자로서 평소 조울증과 조현병을 앓았다고 전해진다. 돌아가신 분도 안타깝지만 정신질환을 앓는 사람이 범죄를 저지르는 사건이 언론을 탈 때마다 정신질환에 대한 편견이 강화되는 것도 안타깝다. 조현병이란 정확히 무엇일까 그런 편견을 받고 있는 대표적인 질환이 바로 조현병(調絃病)이다. 과거 정신분열증으로 불렸지만 병명의 부정적 의미 때문에 2011년 개명이 이뤄졌다. ‘조현’이란 ‘현악기의 줄을 고르다’라는 뜻으로 신경계의 조율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을 때 병이 발생한다는 과학적 해석을 담고 있다. 당시 다른 후보 병명이었던 ‘사고(이완)증’이나 ‘통합(이완)증’ 대신 은유적인 명칭이 최종 채택된 배경에는 부정적 낙인을 떨쳐내고자 하는 환자, 보호자, 그리고 정신과 의사를 포함한 많은 치료진의 바람이 담겨 있었다.
    조회 28 2021.06.14
  • 구구단 없이 곱셈을 할 수 있을까?
    구구단을 이용하지 않고 곱셈을 해 보자.
    조회 56 2021.06.14
  • 사람도 미꾸라지처럼 장호흡 가능할까?
    미꾸라지나 메기, 코리도라스 같은 물고기를 오랜 시간을 두고 관찰해보면 특이한 행동을 볼 수 있다. 바로 수면 위로 빠르게 올라갔다가 내려오는 행동이다. 이는 표면에 올라가 재빨리 공기를 삼키기 위함이다. 삼킨 공기는 소화관을 거쳐 장 말단에 가는 데 여기의 장벽에는 모세혈관이 조밀하게 분포해 있어서 기체교환이 잘 일어난다. 즉 장으로 호흡을 한다는 말이다. 장호흡 덕분에 미꾸라지는 물이 말라 산소가 거의 없는 진흙 속에서도 살 수가 있다.
    조회 29 2021.06.14
  • 향기나는 TV는 왜 없을까?
    '전자코' 기술이 발전해도 냄새의 재현이 어려운 이유
    조회 45 2021.06.11
  • 냄새는 어떻게 당신의 행동과 감정을 이끄는가
    자연에서 냄새는 빛이나 소리 못지않게 중요한 정보를 전달하며, 후각은 생물의 생존을 좌우하는 중요한 감각입니다.
    조회 45 2021.06.09
  • 맛있는 즐거움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
    ‘쿡방’, ‘먹방’이란 신조어가 생길 만큼 최근 대세는 단연 ‘음식’이다. 연예인들은 맛집을 찾아다니며 음식을 소개하고 요리사는 카메라 앞에서 음식을 선보인다. 출연진은 시청자가 눈과 귀로 맛을 느낄 수 있도록 다채로운 어휘와 비유, 표정으로 음식의 맛을 표현한다.
    조회 57 2021.06.07
  • 긁적긁적, 환절기 가려움 원인은 이것!
    환절기만 되면 가려움에 고통 받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특히 피부가 건조한 사람들은 날이 추워지기 시작하면 팔다리 여기저기가 가렵다. 피부는 긁을수록 울긋불긋하게 부풀어 오르고, 심할 경우 상처가 나기도 한다. 하지만 긁어도 또 가렵다. 긁어도, 긁어도 도저히 해결되지 않는 가려움. 도대체 왜 그런 걸까?
    조회 61 2021.06.07
  • 미세 플라스틱과의 전쟁
    지금 세계는 플라스틱과 전쟁을 선포했다. 미국과 유럽연합은 플라스틱에 규제안을 강화하기로 했다. 기업도 참여한다. 스타벅스는 2020년까지 플라스틱 빨대를 없애기로 했다. 우리나라도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소비자에게 보상금을 주는 등 각종 정책을 펼치고 있다. 플라스틱이 최초로 등장한 것은 1930년대 영국 화학자들에 의해서고, 대중화되기 시작한 건 2차 세계대전 이후니 채 100년이 되지 않은 기간 동안 플라스틱은 유리, 나무, 철, 종이, 섬유 등을 대체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제 식품, 화장품, 세제, 의약품 등 현대인의 생활은 모두 플라스틱으로 싸여 있다. 이토록 플라스틱이 번성하게 된 비결은 우선 변신 가능성에 있다. 물렁물렁한 케첩 통도 탄탄한 자동차 내장재도 플라스틱이다.
    조회 83 2021.06.07
  • 코로나-19 진단검사 전에 시행한 AI 테스트, 결과는?
    코로나 진단검사 전날, AI 테스트를 먼저 시행해보았다.
    조회 235 2021.06.07
  • 건축물에 자연의 숨을 불어넣다, 가우디
    ‘신이 지상에 머물 유일한 거처’, ‘미완성인 상태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건축물’. 이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성가족 교회(사그라다 마필리아 Temple Expiatori de la Sagrada Familia)를 가리키는 말이다. 1882년 착공해 130여 년째인 2012년 올해도 여전히 공사 중이고 언제 완공될 지 기약도 없다. 이 건축물을 설계한 이는 스페인의 건축가 안토니 가우디 이 코르네트(Antoni Gaudi y Cornet, 1852.06.25 ~ 1926.06.10)다. 1883년 성가족 교회 공사 총 감독에 취임한 가우디는 일생 결혼하지 않고 혼자 살았는데 말년엔 교회에서 먹고 자며 일에 빠져 살았다. 그러다 1926년 6월 10일, 자신의 일터이자 작품인 성가족 성당 바로 앞길에서 전차에 치여 생을 마감했다. 그의 생은 불행하게 끝났지만, 성가족 교회를 비롯한 그의 건축물 중 7개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돼 있다. 그는 현재 20세기가 낳은 가장
    조회 44 2021.06.07
  • 고지방?고당분 음식, 정신건강에 오히려 도움이 안 된다?
    전쟁 같은 하루를 마치고 우리를 위로해줄 수 있는 건 뭘까? 가장 먼저 떠오르는 건 치킨, 피자, 햄버거, 치즈케익 같은 고지방?고당분 음식이다. 한입 먹자마자 그날의 피로와 고단함이 스르르 풀리는 경험, 다들 알 것이다. 그래서 오늘도 배달 애플리케이션을 여는 당신이 눈에 선하다. 그런데 먹을 때는 좋았지만, 다 먹고 나서 후회감이 들지는 않았는가? 고지방?고당분 음식은 정말 우리를 기분 좋게 해줄까? 장기적으로 우리의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될까?
    조회 47 2021.06.07
  • 슬픔으로 부서진 마음, 정말 심장도 병들게 할까?
    감정 변화는 정말로 심장의 생리적 특성에 영향을 줄까요?
    조회 172 2021.06.04
  • [제2의 몸] 심장
    심장을 대신해 기능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조회 83 2021.06.02
  • 통 안에 물을 딱 절반만 채워라!
    자나 끈과 같은 도구를 사용하지 않고도 물을 정확히 절반만 채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라.
    조회 146 2021.05.31
  • 왜 잠을 자는가? 수면의 과학
    요즘처럼 좋은 날에 점심 먹고 졸음이 밀려오면 눈꺼풀이 정말 천근만근이다. 잠깐이라도 눈을 붙이면 너무 달콤하다. 하지만 이내 잠을 쫓으려고 커피를 마시다 보면 문득 이런 의문이 든다. 왜 우리는 잠을 자야 할까? 정말 잠은 왜 잘까? 잠을 안자면 24시간을 온전히 쓸 수 있을 텐데. 혹시 잠은 낮 동안 깨어 활동할 힘을 얻는 쉬는 시간일까? 최근 연구 결과를 보면 잠은 단순히 몸을 쉬게 하는 소극적인 휴식이 아니다. 뇌를 일깨우고 다음 날 다시 새로운 기억을 저장할 수 있도록 준비시키는 적극적인 정신 활동이기 때문이다.
    조회 117 2021.05.31
  • 여름철 음식, 냉장고를 전적으로 믿어서는 안 된다
    우리는 냉장고 덕분에 여름에도 식중독 걱정 없이 음식을 먹을 수 있다. 냉장고의 보급은 식품 보관에 일대 혁명을 가져왔다. 우리는 이제 매일 조금씩 귀찮게 장을 보지 않아도, 한꺼번에 식재료를 사다가 보관하거나 음식을 한꺼번에 많이 만들어 두는 것이 가능해졌다. 저온 보관은 식품의 신선도를 오래 유지시켜주기 때문이다. 식품을 저온으로 보존하는 기술은 크게 냉동과 냉장법으로 나뉜다. 냉동은 빙점(氷點, 0℃로 물이 얼기 시작하거나 얼음이 녹기 시작할 때의 온도) 이하로 물질을 보관하는 것이다. 냉장은 빙점보다는 높으나 실온보다는 훨씬 낮은 상태(일반적으로 0~10℃)로 보관하는 것이다.
    조회 60 2021.05.3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