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호기심해결사 과학적 호기심과 궁금증을 회원님들 간에 서로 묻고 답하는 지식 공유 서비스

총 20,113건

질문하기

발에 쥐가 나는 이유는?

* 2005.08.03 답글
0
Q. 근경직(강직)은 우리가 흔히 ‘쥐가 난다’라고 표현하는 현상으 로 이것은 근육이 강하고 빨리 수축돼 근육이 정도 이상으로 흥 분됐을 때 나타나는 일종의 근피로 현상입니다. 자고 있거나 움직임이 없을 때는 뚜렷한 소견이 없으나 관절이 수동적으로 움직이게 되거나 피부 자극을 받는 경우 또는 감정적 으로 긴장하게 되는 경우에 잘 나타납니다. 일반적으로 극심한 운동량으로 인한 근육의 피로 현상, 발한에 의한 혈액과 근육 중에 탈수현상, 근육의 냉각상태, 국소적인 순 환기계의 기능장애, 비타민 B1이 부족할 때 발생하는 경우가 많 습니다. **가장 위험한 경우가 바로 수영장에서 수영을 하다가 다리에 쥐 가 나는 경우입니다. 이때 빨리 다리에 쥐를 풀어주지 않으면 바 로 생명에도 지장을 받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물 속에서 수영을 하다가 다리에 쥐가 나면 곧바로 무릎을 가슴 에 붙이고 일명 해파리뜨기 자세로 몸을 구부린채 엄지발가락을 가슴쪽(심장방향)으로 꺽어주면서 다리를 마사지하면 곧 풀리게 됩니다. 이때 중요한 것은 다리에 힘을 주지 말아야 되는데 계 속 다리에 힘을 주게 되면 근육은 더욱 더 수축하게 되고 절대 다리에 쥐는 풀리지 않습니다. 마음을 가라앉히고 엄지발가락을 위로 꺽어주면서 종아리를 문질러주면 곧 풀리게 됩니다. 수영장에서는 50분 수영을 하고 밖에 나와서 10분 정도 쉬는 시 간을 가져야 안전하게 수영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엠파스 지식 songmi75 님의 글에서 발췌하였습니다.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