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호기심해결사 과학적 호기심과 궁금증을 회원님들 간에 서로 묻고 답하는 지식 공유 서비스

총 20,106건

질문하기

한지는 닥나무로만 만들어야 하나요?

* 2006.03.17 답글
0
Q. 보통 ‘조선종이’라고도 부르는 한지는 닥나무나 삼지닥나무 껍질을 원료로 하여 만듭니다. 닥나무의 줄기와 가지에는 인피섬유라고 하는 강하고 탄력성이 큰, 광택이 나는 섬유가 있습니다. 이 섬유를 이용해 한지를 만들지요. 닥나무로 한지를 만드는 과정을 보면, 가을에 닥나무의 줄기나 가지를 잘라 다발로 묶습니다. 물을 가득 부은 가마솥에 다발로 묶은 닥나무를 넣고 껍질이 흐물흐물해질 때까지 푹 삶아 건져내고 껍질을 벗겨 말 립니다. 그리고 다시 말린 껍질을 물에 불려 속과 겉을 분리한 후 양잿물에 삶아 건진 후 물을 짜냅니다. 여기에 닥풀 뿌리를 으깬 끈적끈적한 물을 넣어 잘 섞어 종이물을 만들어 발에 뜨면 이것이 한지가 되는 거죠. 한지를 ‘백지’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그 이유는 한지를 만들 때 이처럼 손이 백 번 갈 만큼 복잡하 고 정성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한지는 어디에 쓰이느냐에 따라 그 질과 이름 도 달라집니다. 그만큼 쓰임새가 많다는 얘기죠. 문에 바르면 창호지, 불경이나 고서가 쓰이면 복사지, 사군자 가 그려지면 화선지, 연하장에 쓰이면 태지 등 사용에 따라 종류도 여러 가지입니다. 뿐만 아니라 어떤 종이보다도 질이 좋고 튼튼하며 벌레가 생기 지 않기 때문에, 종이 외에 지폐나 증권 등을 만드는 원료가 되기도 하죠. 물론 종이의 재료로 반드시 닥나무만 사용하는 것은 아닙니다. 일본에서는 뽕나무를 종이의 재료로 쓰기도 하고, 중국에서는 아마나 대마 등으로 종이를 만들기도 합니다. 출처: 과학소년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