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이야기 재미있고 다양한 과학이야기를 읽어보세요

우리 주변의 자연을 관찰하는 과학적 방법을 알아봅시다.

#자연# 관찰# 생태계# 과학적관찰

자연, 관찰해볼까?총 57건

  • 추운 계절에도 활발하게 활동하는 일본다람쥐
    동글동글한 눈, 탐스러운 꼬리. 호두를 가지고 있는 다람쥐가 사람들의 발 아래를 재빠르게 가로질러 갑니다.
    조회 3,126 2017.12.19
  • 가까운 자연에서 날씨를 느껴보자
    가을은 지내기 좋은 계절이지만, 날씨가 변하기 쉬운 것도 그 특징입니다. 사실 날씨의 변화를 알아보기 위한 힌트는 자연에 많이 있습니다.
    조회 4,049 2017.12.12
  • 시간을 넘어 표류하는 생명 - 해파리
    해파리라고 하면 여름 해수욕장에서 볼 수 있는 친근한 생물이지만 그 탄생과 성장에 대해서는 그다지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조회 5,570 2017.09.11
  • 해변을 배경으로 살아가는 생물에 대해 살펴보자
    다양한 생물이 살아 숨쉬는 해변에서 생물을 관찰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조회 4,498 2017.09.05
  • 긴 코는 무엇을 위한 것일까? - 아프리카 코끼리
    이마와 연결 된 코를 둥글게 말아 올린 코끼리. 땅에 뿌려진 먹이에 눈이 고정되어 있습니다.
    조회 8,264 2017.06.29
  • 민들레를 통해 환경을 알아보다
    민들레는 봄 화초의 대표격으로, 도로변이나 공원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친숙한 꽃입니다. 그런데 민들레를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호야 아키히코 씨에게 여쭈어보니, 민들레에 대한 놀라운 사실들이 한가득 입니다. 민들레의 생활과 관찰법에 대해 배워 보았습니다.
    조회 7,382 2017.06.20
  • 물고기가 전기를 내보낸다!? - 전기메기
    전기를 내는 물고기는 ‘발전어’라고 하며, 전기메기는 최대 약 450볼트의 전기를 발생시킵니다. 사람도 닿으면 감전되어 기절하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조회 10,365 2017.03.07
  • 주위의 돌에서 지구를 느껴보자
    추위가 몰아 닥친 겨울은, 자연을 관찰하기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하지만 계절과 관계없이 우리 주변에는 자연을 느낄 수 있게 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돌입니다.
    조회 14,120 2017.02.21
  • 밤하늘에서 은하수를 찾는다
    칠석의 계절. 은하수에 가로막힌 견우와 직녀 전설이 생각납니다. “은하수는 왜 강물처럼 보일까?” “은하수의 정체는 무엇일까?”
    조회 13,362 2016.12.13
  • 작고 검은 숲의 청소부, 태즈메이니아데빌
    “이쪽으로 왔어!” “얼굴이 곰 같이 생겼네.” 동물원을 찾은 사람들의 시선을 끄는 것은 전시 공간을 날쌔게 뛰어다니는 두 마리의 태즈메이니아데빌이랍니다.
    조회 6,710 2016.12.06
  • 세대를 잇는 가족의 유대 범고래
    촤아악! 큰 물보라가 일자 객석에서 큰 환호를 내질렀습니다. 뚜렷이 흑백으로 구분되는 유선형의 큰 몸.
    조회 10,334 2016.11.29
  • 자연이 낳은 다양한 모양을 모아보자, 솔방울 줍기
    가을은 변화가 가장 큰 계절로 나뭇잎들이 물들고, 다양한 과실들이 익어갑니다. 가을을 떠 올리면 솔방울을 줍던 추억을 가진 이들도 있을 것입니다.
    조회 16,072 2016.11.08
  • 높은 지능을 가진 진화한 유인원 침팬지
    무성하게 자란 나무 앞에 앉아 몸을 좌우로 흔들고 있는 한 마리의 침팬지. 온몸의 털을 곤두세우고 후호후호 소리를 내지르고 있습니다.
    조회 10,623 2016.06.07
  • 왕벚나무만 있는 게 아니야! - 벚나무 관찰
    벚꽃 전선이 일본 열도를 북상하는 봄. 사람들은 주로 왕벚나무를 보며 꽃놀이를 즐기지만, 자연에서 볼 수 있는 자생 벚나무도 많이 있습니다. 그 벚나무들은 어떻게 다른 것일까요?
    조회 10,749 2016.05.31
  • 눈의 무게를 재다
    눈의 무게는 어느 정도라고 생각합니까? 눈과 얼음을 연구하고 계신 일본 설빙학회 관동이서 지부의 시시도 마사야 씨가 질문을 하셨습니다. 눈이 무거워지면 나뭇가지를 부러뜨리거나 비닐 하우스를 쓰러뜨리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조회 12,131 2016.05.03
  • 일렬로 앞으로 행진! 기니피그
    기니피그들이 차례차례 다리를 건너기 시작하자, 지켜보던 사람들의 입에서 감탄사가 터져 나왔답니다. 행렬 도중에 누군가 멈춰서면 교통체증이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뒤에서 앞선 기니피그의 엉덩이에 부딪치는 기니피그도 있고, 앞지르려다가 다리에서 떨어지는 기니피그도 있습니다. 그러는 사이 일행의 모습이 순식간에 오두막 문 뒤쪽으로 사라졌답니다.
    조회 12,300 2016.04.19
  • 시작하면 멈출 수 없는 도토리 줍기
    도토리가 열리는 나무는 환경에 따라 종류가 다릅니다. 우선, 도토리를 많이 주워 열매의 모양이나 깍정이의 모양, 그리고 촉감 등 다양한 특징들을 찾아보세요. 식물학자 타다 타에코 선생님이 도토리 줍기의 즐거움을 알려 주셨습니다.
    조회 21,085 2015.11.17
  • 왜 소리를 안 내며 나는 걸까? - 부엉이
    아프리카 수리부엉이가 큰 날개를 펼친 채 소리도 내지 않고 사람들 머리 위를 스치듯 날아갑니다. 객석에서는 깜짝 놀라 ‘우와’ 하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었습니다.
    조회 18,938 2015.11.10
  • 점박이물범은 왜 서둘러 젖을 떼는 걸까?
    “와, 나왔다!” “작다!” 어미와 함께 풀장 중앙으로 헤엄쳐 나온 것은 생후 약 1개월 된 점박이 물범입니다. 신생아 시기의 흰 털을 털갈이해서, 어미 물범과 같은 참깨 모양의 점들이 보입니다. 하지만 헤엄치는 것이 여전히 미덥지 못한지 어미가 걱정스럽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조회 12,364 2015.09.08
  • 물의 흐름이 바뀌면 생물도 바뀐다, 강변 관찰
    강의 생태에 관한 달인, 자연지리학자 고이즈미 씨는 「강은 인간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강 그 자체와 강에서 사는 생물을 위해 존재합니다. 강은 살아있지요.」라고 말씀하십니다. 달인 고이즈미 씨와 강변을 함께 걸으며 즐겁게 관찰하는 법을 배워보았습니다.
    조회 16,639 2015.08.25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