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이야기 재미있고 다양한 과학이야기를 읽어보세요

우리 생활 속에 담긴 과학에 대해 알아봅니다

#생활과학# KISTI제공

과학향기총 1,722건

  • 진짜? 가짜? 이제 인공지능이 가린다
    최근 인공지능을 통해 이를 해결하는 기술이 나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17년 11월 21일자 테크놀로지리뷰(technologyreview)에 의하면 미국 럿거스 대학교(Rutgers University)와 네덜란드 회화복원작업소(Atelier for Restoration & Research of Paintings) 연구진은 피카소, 마티스, 모딜리아니 등 유명 화가의 작품 300점의 붓질 데이터를 인공지능에게 학습시켰다.
    조회 37 2021.02.22
  • 생체리듬을 깨뜨리고 사니까 온갖 질병 온다
    모든 생명체는 나름대로 환경에 적응하면서 산다. 천적을 속이기 위해 보호색을 띄거나 독을 만들어 내기도 하고, 번식을 하기 위해 화려한 치장을 하기도 한다. 추운 곳에 사는 북극여우와 무더운 사막에 사는 사막여우는 겉모습부터가 확연하게 다르다.
    조회 167 2021.02.22
  • 립밤이 침방울의 전파를 막는다?
    해가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의 기세가 꺽이지 않은 채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다. 대다수 전문가들은 3차 대유행을 기점으로 전파 속도가 약해질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이런 예상을 비웃듯 코로나19는 아직도 전 세계를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고 있다.
    조회 47 2021.02.22
  • 완벽해야 해서 힘들다. 강박장애!
    늘 계획을 세우고 최선을 다해 준비해도 혹시나 일어날 수 있는 변수에 불안해하는 당신. 나름 철저히 준비했다고 생각한 계획이 뜻대로 흘러가지 않으면 짜증이 나거나 속상한 당신이라면 ’완벽주의‘ 성향을 가지고 있을 확률이 높다.
    조회 57 2021.02.22
  • 해양생물의 흔적 eDNA로 깊은 바다생태계 연구한다
    지구에 살고 있는 생물종은 얼마나 될까? 현재 과학자들은 전 세계 생물종 수가 적게는 1000만 종에서 많게는 1억 종 정도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 인류가 확인하고 기록한 종은 170만 종 수준에 불과하다. 사람들이 알고 있는 종보다 모르는 종이 훨씬 더 많은 셈이다.
    조회 28 2021.02.22
  • 무궁화의 비밀, 꽃이 피고 또 핀다.
    무궁화는 태극기 깃대의 깃봉, 대통령 관저인 청와대와 국회의 상징을 비롯해 훈장과 문서와 같이 나라를 대표하는 문양으로 다채롭게 사용되고 있다. 나라의 상징으로 널리 사용되는데 반해 기원이나 원산지, 생육 특질 등에 대한 연구는 정확하게 이뤄지지 않았다.
    조회 56 2021.02.15
  • [지리여행] 열점이 만들어 낸 아름다운 화산섬, 하와이
    하와이. 불의 여신인 ‘펠레(Pele)’가 사는 곳이라 붙여진 이름이다. 하와이 열도를 이루고 있는 섬들은 모두 8개다. 그러나 태평양을 구글 영상으로 보면 동쪽 끝 하와이(그림 1의 A)를 시작으로 서쪽 수 천 km에 걸쳐 바다 밑 수많은 섬들이 ‘ㄴ자’ 모양으로 줄지어 서 있음을 알 수 있다.
    조회 46 2021.02.15
  •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 ‘리빙랩’
    ‘쓰레기 무단 투기’나 ‘상습 침수’ 같은 사회적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리빙랩(Living Lab)’이란 새로운 방법론이 부각되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리빙랩이란 문제가 발생했을 때 사용자가 직접 나서서 현장을 중심으로 해결해 나가는 ‘사용자 참여형 프로그램’이다. 미 MIT대의 미첼(W.Mitchell) 교수가 처음 제시한 개념으로서 일명 ‘살아있는 실험실’ 또는 ‘우리 마을의 실험실’이라고도 불린다.
    조회 60 2021.02.15
  • 냉장고 내부는 온통 플라스틱, 자나 깨나 기름 조심!
    산패가 빠른 들기름을 비롯해 참기름도 냉장고에 보관하는 이들이 많다. 흔히 쓰기 편한 문 쪽 선반에 각종 소스류와 함께 둔다. 지난달 냉장고 문 선반이 파손되는 사고에서 참기름이 원인으로 지목되자 의아해 하는 이들이 많다. 냉장고 안에서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조회 63 2021.02.15
  • 목재 위성, 우주 쓰레기에 도전한다?
    일본의 한 연구진이 세계 최초의 목재 위성 리구노샛(LignoSat) 개발에 착수했다. 리구노(Ligno)는 나무, 샛(Sat)은 인공위성을 뜻한다. 일본의 목재업체 스미토모임업(린교)과 교토대가 2023년까지 목재 위성 만들어 발사하는 것을 목표로 최근 ‘우주에서의 나무 생육과 목재 이용에 관한 기초연구’ 계약을 체결하고, 이를 ‘목재 위성 프로젝트(LignoStella Project)’라고 명명했다.
    조회 53 2021.02.15
  • 사랑니, 꼭 뽑아야 할까?
    20대 초반, ‘어른’의 즐거움을 만끽할 쯤 찾아오는 어린 시절의 공포가 있다. 바로 치과 치료다. 작은 수술대 같이 생긴 의자에 누워 눈이 부실 정도로 환한 불빛을 마주하면 귓가에 ‘윙~’ 하는 기계소리가 들려온다. 사랑니 발치다.
    조회 324 2021.02.08
  • 가짜 전문가에게 속는 심리적 이유
    인터넷에 떠도는 우스갯소리 중에 이런 것이 있다. 검은색 바탕에 유명한 인물의 사진을 넣고 그 옆에 아무 말이나 갖다 붙이면 명언이 된다고 말이다. 그런데 이런 자조 섞인 농담은 인간 본성에 대한 진실을 품고 있다. 실제로 우리는 어떤 인물이 권위 있다고 믿으면 그 인물의 헛소리까지도 신뢰하는 경향이 있다.
    조회 61 2021.02.08
  • 정조의 효심과 정약용의 지혜가 만든 ‘수원 화성’
    역사를 소재로 한 사극은 한국영화 흥행 순위 상위권에 빠지지 않고 등장해왔다. 2010년에는 ‘전우치’가 3위를 기록했고 2011년에는 ‘최종병기 활’이 1위를 차지했다. 2012년에는 ‘광해, 왕이 된 남자’가 2위에 올랐고 2013년에는 ‘관상’이 3위를, 2014년에는 ‘명량’이 1위를 거머쥐었다. 지난 2015년에도 사극의 저력이 증명됐다. ‘사도’가 ‘킹스맨’과 ‘미션 임파서블’을 누르고 5위에 오른 것이다.
    조회 39 2021.02.08
  • 시간 기록은 어떻게 할까?
    태양과 달을 기준으로 만들어진 달력에서 달이 지구를 한 바퀴 도는 30일을 한 달로 하는 것이 음력인데, 정확하게는 29.53일이다. 따라서 음력의 날짜와 달의 위상사이에는 시간 차이가 나게 되고 심한 경우 이틀 정도 차이가 난다. 이런 차이를 메우기 위한 것이 윤달이다. 윤달이 있는 해를 윤년이라고 하는데 특히 2006년과 같은 윤년을 쌍춘년이라고 한다.
    조회 59 2021.02.08
  • 거미줄을 인공적으로 생산하는 것이 가능할까
    같은 무게의 강철보다 강하면서 고무보다 유연하다. 탄성이 좋아 평소 길이의 4배나 늘어나는 것은 물론 질기기까지 해 방탄복을 만드는 데도 쓰인다. 인간의 면역체계를 자극하지 않아 인공장기의 소재로도 활용될 수 있다. 꿈의 천연섬유인 거미줄 이야기다.
    조회 59 2021.02.08
  • 유럽인의 피부는 처음부터 희지 않았다
    유치원에 들어간 아이에게 새 크레파스를 사주고, 잃어버리지 않도록 크레파스에 이름표를 붙여주던 날이었다. 빨강, 주황, 노랑, 연두, 초록, 파랑처럼 발음마저도 귀여운 색색의 크레파스 속에 낯선 이름이 하나 보였다. ‘살구색’이라는 이름의 크레파스였다. 필자가 어릴 적엔 ‘살색’이라고 불렸던 바로 그 색이었다. 2000년대 초 “크레파스의 특정 색을 ‘살색’이라고 표현한 것은 인종차별”이라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접수된 진정이 받아들여져 현재는 기술표준원에서 해당 색깔을 ‘살구색’이라고 표기하고 있다. 살색에서 살구색으로 글자 하나만 추가됐을 뿐인데 그것만으로도 어감이 확 달라져 훨씬 따뜻하고 편안한 느낌으로 다가온다.
    조회 95 2021.02.01
  • 물 부족 문제, 맹그로브·딱정벌레에서 답을 찾다!
    ‘잡초라도 배울 점이 있다’라는 격언이 있다. 아무리 하찮은 미물일지라도 뭔가를 배울만한 장점이 있다는 의미다. ‘청색기술(Blue Technology)’은 바로 이런 관점에서 탄생했다. 청색기술이란 수십억 년에 걸쳐 진화한 생명체의 효율성을 모방하거나, 이들로부터 영감을 얻자는 취지로 개발된 기술이다. 과학자들은 조만간 인류에게 닥칠 물 부족 문제의 해답을 생명체에서 찾고 있다.
    조회 67 2021.02.01
  • 노화시계를 되돌리는 ‘회춘 묘약’ 셋
    한 해가 시작된지 벌써 한 달이 지났다. 나이 먹었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100세 시대를 살아가고 있단 점을 고려하면 고작 몇 십일 지났을 뿐이다. 한국 사람들은 세계 최고 ‘장수(長壽)민족’으로 꼽힌다. 생물분야 국제학술지 ‘랜싯(Lancet)’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2030년 태어날 한국 여성의 기대수명은 90.8세, 남성은 84세로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이제 긴 인생에서 단순히 오래 사는 것보다는 ‘젊고 건강하게’ 사는 것이 더 중요해졌다. 과학자들도 이에 맞춰 기상천외한 ‘회춘 묘약’을 내놓기 시작했다.
    조회 108 2021.02.01
  • 일회용 생리대는 무엇으로 만드나
    ‘화이트’, ‘순수한면’, ‘좋은느낌 좋은순면’, ‘바디피트’, ‘릴리안’……. 국내에서 판매 중인 일회용 생리대 이름이다. 이것들은 희고 깨끗하고 몸에 밀착되며 좋은 냄새가 난다는 뉘앙스를 소비자에게 전한다. 이름에서 생리대 성분을 짐작할 수 있는 건 ‘면’뿐이다.
    조회 95 2021.02.01
  • 함께하는 운동이 건강에 더 좋아
    인간의 행복에 관한 연구를 보면 행복을 높이는 여러 요소 중 공통적으로 언급되는 두 가지 요소가 있다. 바로 정기적인 운동과 끈끈한 사회적 관계다. 규칙적으로 몸을 움직이고 다른 사람과 함께 어울리고 도움을 주고 받는 것은 행복감을 높이는 확실한 방법이며 이런 행복감은 건강에도 좋다. 그렇다면 다른 사람과 함께 운동을 하는 것은 더 좋지 않겠는가?
    조회 75 2021.02.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