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이야기 재미있고 다양한 과학이야기를 읽어보세요

휴대전화 전자파 세포 DNA 파괴
조회 1,773 2005.01.05 신고


휴대전화에서 나오는 전자파가 세포의 DNA를 손상시키는 것으로 실험 결과 밝혀졌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유럽연합(EU)의 자금 지원을 받은 독일 등 유럽 7개국 12개 연구팀이 시험관에서 배양된 인간의 섬유모세포를 휴대전화에서 방출되는 것과 같은 전자파에 노출시킨 결과 섬유모세포의 DNA가 끊어지는 등 손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을 지휘한 독일의 프란츠 아들코퍼 박사는 “전자파의 노출강도가 셀수록, 시간이 길어질수록 세포 손상 정도가 심했다”면서 “특히 한번 손상된 DNA는 복구되지 않아 DNA 손상이 대물림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이번 실험에서 적용된 전자파흡수율(SAR)은 kg당 0.3∼2W로 국제적 허용치인 2W보다 낮은 것이었다. SAR는 인간의 신체조직에 흡수되는 전자파의 에너지 양으로 휴대전화에서 방출되는 SAR는 평균 0.5∼1W로 알려져 있다.




0 댓글0
추천콘텐츠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