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이야기 재미있고 다양한 과학이야기를 읽어보세요

통일신라시대 선림원종 복원
조회 1,685 2005.02.28 신고


통일신라시대 애장왕 5년(804년)에 제조된 국보급 과학문화재인 선림원동종(禪林院銅鍾)이 복원됐다.

국립중앙과학관(관장 李憲圭)은 24일 과학기술사연구실과 범종 중요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 원광식(元光植·63)씨가 3년간 연구한 끝에 1950년 한국전쟁 때 파손된 선림원동종을 ‘청동 밀납 주조기술’로 복원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선림원동종은 길이 122㎝, 무게 1t에 달하며 현재 한국에 남아있는 통일신라시대의 5개 종 가운데 하나다.

1948년 강원도 명주군 선림원사지(禪林院寺址)에서 출토돼 1949년 강원도 평창군 월정사로 이관됐는데 한국전쟁 때 월정사가 소실됐을 때 파손됐으며 현재는 일부가 국립춘천박물관에 보관돼 있다.

과학기술사연구실 정동찬(鄭東璨·47) 실장은 “청동합금에서 불순물과 공기를 최대한 제거하는 방법과 거푸집 제작에 사용되는 적절한 천연소재를 발견하는데 성공했다”며 “이번 복원기술을 이용해 길이 330㎝, 무게 18.9t에 달하는 동양 최대의 청동종인 통일신라시대 성덕대왕신종(에밀레종)을 재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고유의 은은한 종소리는 두 가지 음파가 겹치는 물리적 현상인 ‘맥놀이’ 때문에 발생한다”며 “복원한 선림원동종의 소리를 측정한 결과 타종 후 0.75초부터 맥놀이 현상이 관찰됐다”고 덧붙였다.



0 댓글0
추천콘텐츠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