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이야기 재미있고 다양한 과학이야기를 읽어보세요

한일 합작 적외선 우주망원경 아카리 활동 개시
조회 1,875 2006.05.30 신고


천체가 내뿜는 온기가 한일 합작 우주망원경에 의해 포착됐다.

서울대 천체물리 연구그룹 이형목 교수는 23일 “올 2월 발사된 첫 한 일 합작 적외선 우주망원경 아카리(AKARI)가 자세 유지와 초점 조정 등 시험 점검을 모두 마치고 본격적인 탐사활동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아카리는 원적외선 탐사장비와 적외선 카메라로 지구에서 6000광년 떨어져 있는 반사성운 IC4954이 내뿜는 적외선을 촬영해 지구로 보내왔다.  

눈에 보이지 않고 열 형태로 발산되는 적외선은 연기나 먼지, 심지어 얇은 물체도 잘 투과하기 때문에 가스와 먼지가 모인 성간구름에 숨어 있는 별이나 행성, 은하의 기원을 찾는데 사용되고 있다.

앞으로 아카리는 고도 745km에서 지구를 돌며 약 550일 동안 적외선으로 전체 우주를 탐사하게 된다.


0 댓글0
추천콘텐츠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