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이야기 재미있고 다양한 과학이야기를 읽어보세요

판다도 한때는 육식주의자
조회 1,988 2010.12.22 신고

 

 



기후 변화로 고기 없어지자 대나무 먹기 시작


대나무를 주식으로 하는 판다가 한때는 육식주의자였다는 연구가 나왔다.

미국 미시간대 생물학과 지안지 장 교수팀은 판다가 고기의 감칠맛을 못 느끼게 돼 육식을 그만뒀다고 발표했다. 이 내용은 영국의 과학전문잡지 ‘뉴사이언티스트’가 4일 보도했다.

고기 맛은 몸 속 감칠맛 수용체인 ‘Tas1r1’을 통해 느끼게 된다. 현재 판다의 Tas1r1은 기능을 하지 않는 비활성 버전이다.

교수팀은 "판다의 Tas1r1이 약 420만 년 전 기능을 멈췄다"고 밝혔다. 장 교수는 “고대 판다의 화석을 분석한 결과 700만~200만 년 전 사이에 고기 대신 대나무를 먹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대나무로 주식을 바꾸자 고기의 맛을 느낄 필요가 없어 Tas1r1의 기능이 멈춘 것이다. 

장 교수는 "기후 변화로 인해 판다가 즐겨먹던 고기가 한 순간 크게 줄었을 것"이라며 "그 후 다시 기후가 변해 고기가 많아졌지만 Tas1r1이 기능을 멈춰 더 이상 고기를 찾지 않게 됐다"고 말했다.

 

 



최세민 동아사이언스 수습기자 july@donga.com

출처:동아사이언스 http://www.dongascience.com 

13 댓글0
추천콘텐츠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