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이야기 재미있고 다양한 과학이야기를 읽어보세요

감자와 표백제가 만나니 산소가 퐁퐁!
조회 4,368 2016.06.29 신고

감자와 표백제가 만나니 산소가 퐁퐁!

 

“아, 또 이래.”
주부 김 씨는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보글거리며 끓고 있는 카레 냄비 옆에는 당장 주사위로 써도 될 만큼 반듯한 정육면체로 잘린 감자와 당근이 산처럼 쌓여있었다. 요리 실력은 꽤 뛰어나지만 재료 준비량을 제대로 가늠하지 못하는 그녀는 늘 재료를 남겨 남편에게 한소리 듣곤 했다. 아무리 그래도 감자 3개에 당근 2개를 더 잘라버리다니…. 내 손은 왜 이렇게 큰 거야!



“엄마, 저거 아빠한테 들키면 안 되는 거 아냐? 아빠가 저거 보면 경기 일으킬 지도 몰라. 카레 두 번 더 끓일 수 있는 양을 그냥 갖다버렸다고.”
“진심으로 걱정해주는 건 알지만, 아들아. 그 말은 너무 신랄하구나….”



“우와 정말 많다~”고 감탄하는 막신이를 보며 김 씨는 도합 스물 네 번째 한숨을 쉬었다. 정말 이대로 다 남기면 남편 짠돌 씨가 기절할 지도 모른다. ‘남겨 무엇하리, 그냥 요리나 하자.’ 김 씨의 머릿속은 빠르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남은 거 다 카레에 집어넣어버려? 아냐 그럼 카레가 너무 걸쭉해질 거야. 당근을 다져넣고 감자 샐러드를 만들까? 하지만 그러려면 마요네즈를 사와야 하는데 할인마트 가는 날은 아직 멀었잖아. 잘 삶아서 크로켓이나 만들어야지. 돼지고기가 남았던가?



“막희야!!!”
사고치기 전문 나 씨 집안 둘째 막희가 또 한 건 하셨다. 냉동고를 살피느라 김 씨가 잠시 한 눈을 판 사이, 막희의 손아귀에 잡힌 불쌍한 채소들은 블록 대용으로 차곡차곡 쌓여가는 중이었다. 가을 느낌의 짙은 옷으로 갈아입은 그들은 ‘우릴 요리하면 짠맛을 보게 될 거다’는 무언의 시위를 하는 것 같았다. ‘저건 먹을 수 없어.’ 김 씨는 아찔한 기분을 느끼며 싱크대에 엎어졌다. 사달라고 조를 때 진작 유아용 레고 블록을 하나 사줬어야 했는데…. 그런 그녀의 눈에 띤 건 싱크대 구석에 숨겨둔 표백제 ‘옥시구린’. “아자~!”



“엄마가 재미있는 실험 알려줄게. 꼬질꼬질한 감자랑 당근이 만들어내는 마술, 어때?”
“오늘은 엄마가 활약이야? 나야 언제든 환영!”
“나도 좋아~!”
“시간이 많이 걸리는 실험이니까 일단 준비만 해두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밥부터 먹자. 실험하는 대신 재료 남은 거 아빠한텐 비밀이다. 약속!”



[실험방법]
1. 준비물 : 산소계표백제, 감자, 강판, 비닐봉지, 고무밴드
2. 비닐봉지에 일반 세제 뚜껑 2개 분량의 산소계 표백제를 넣는다.
3. 감자는 강판에 갈아둔다.
4. 비닐봉지에 갈아 놓은 감자를 표백제 분량만큼 넣고 비닐봉지의 공기를 뺀 후 봉지 주둥이 부분을 고무줄로 묶는다. 흔들어서 잘 섞는다.
5. 봉지가 부풀어 오를 때까지 2~3시간 기다린다.



“우와! 엄마, 봉지가 부풀어 올라있어~.”
“그렇지. 산소가 발생돼서 그런 거야.”
“옥시구린이랑 감자를 넣었는데 왜 산소가 나오는 거야?”
“옥시구린이 산소계 표백제라서 그래. 산소계 표백제는 옥시구린처럼 대부분 ‘옥시’라는 이름의 제품이야. 옥시는 산소라는 뜻이지. 옥시구린 안에는 ‘과탄산나트륨’이라는 성분이 들어 있어. 이 성분이 물과 만나면 분해가 돼서 과산화수소로 바뀐단다.”
“그렇구나. 그런데 과산화수소랑 산소가 무슨 관계가 있어?”
“일반적인 물은 수소 2개랑 산소 1개로 돼 있는데 과산화수소는 여기에 산소 하나가 더 들어있는 거야. 과산화수소는 다시 물이랑 산소로 나눠져. 즉 과산화수소 안에 산소가 들어있는 셈이지.”



“그럼 감자는 왜 넣어준거야?”
“응. 감자는 옥시구린이 잘 분해돼서 산소를 많이 만들어내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는 거야~.”
“감자에 무슨 힘이 있어서?”
“감자에 들어있는 ‘카탈라아제’라는 효소 덕분이야. 효소는 여러 반응이 빨리 일어나도록 돕는 물질이란다. 카탈라아제는 과산화수소가 빨리 물과 산소로 나눠지도록 돕지.”



“와~ 그럼 감자만 이런 일을 할 수 있는 거야? 다른 채소엔 그런 효소 안 들었어?”
“아니~. 감자 말고도 당근도 가능해. 엄마가 처음부터 말했지? 감자와 당근의 마술이라고.”
“그럼 당근으로도 해 봐~. 헉, 그런데 또 2시간 기다려야 해?”
“차가운 부엌에 던져놔서 그래. 조금 더 따뜻하게 해주면 반응이 빨리 일어난단다. 너무 덥게 하면 잘 안 되니까 주의하고.”
“와~! 엄마 우리 당근으로도 빨리 해봐. 빨간 산소 만들자!”
“산소는 색이 없어, 막희야…. 어쨌든! 거기 당근 무더기 좀 가져와, 막신아.”

 

며칠 뒤 막희의 방에는 커다란 레고 블록 한 세트가 들어섰다. 실험 내용을 모 어린이 잡지에 투고한 막신이 1등 상품으로 받아 왔대나 어쨌대나. 며칠 동안 집안을 점령한 야릇한 표백제 냄새에 영문 모르는 짠돌 씨만 괴로워했지만, 끝이 좋으면 다 좋은 법이다. 참, 이후 한동안 짠돌 씨 집안 식탁에 카레는 등장하지 않았다는 전설이 전해져 내려온다.

 

글 : 과학향기 편집부

출처 : KISTI 과학향기
 

※산소계표백제가 때를 빼는 원리
과산화수소수는 산화제로 자유기(HO· + O·)를 만드는 능력이 있다. 이 자유기들은 단백질을 분해해 펩타이드나 아미노산 같은 수용성 물질로 만든다. 때의 주성분은 지방과 단백질인데 이 과산화수소의 자유기 덕분에 때가 빠지는 것이다. 치아 미백 효과가 있는 치약도 같은 원리로 이에 낀 색소를 제거한다.

1 댓글2
추천콘텐츠
댓글 2개
댓글 쓰기

카탈라아제 라는 성분은 처음 들어요. 사실 감자에 들어있는 성분이라곤 탄수화물.. 밖에 몰랐었는데..ㅋㅋ 좋고 유용한 정보네요. 표백제도 마찬가지고요. 과산화수소에 대해선 정말 백지상태였고요.

2018.02.27

감자와 표백제가 만나서 산소가 나온다니 정말 놀랍네요.

2016.07.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