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이야기 재미있고 다양한 과학이야기를 읽어보세요

녹황색 채소 항암·항비만·노화방지 근거있다
조회 1,820 2005.02.15 신고






“녹황색 채소를 먹으면 노화를 억제한다.” “녹황색 채소가 항암효과도 있고 비만도 예방할 수 있다” 실험을 통해 이같은 주장이 근거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박건영 부산대 식품영영학과 교수는 3년간의 연구 끝에 녹황색 채소의 다양한 건강기능성을 밝혀냈다.

박 교수는 깻잎·케일·배추·양배추·상추· 갓·브로콜리·미나리·부추·시금치· 당근·무청 등 우리 식탁에서 쉽게 볼 수 있는 30여 가지 녹황색 채소의 유효성분을 조사한 결과 이 채소들의 색깔인 녹색과 황색을 구성하는 자연색소인 클로로필(또는 엽록소, 녹색성분)과 케로티노이드(황색성분)가 노화방지 및 항암 기능이 있음을 실험을 통해 밝혀냈다.

이 연구는 최근 한국식품과학회 정기학술대회에 발표됐다.





박교수는 "노랑, 빨강, 초록, 검정 등 식물 등에 존재하는 자연색소들이 노화나 암을 유발시키는 활성산소를 만들지 않도록 막아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또 녹황색 채소의 또다른 성분으로 고유의 약효성분인 식물화합물(일명 파이토케미컬)이 체내에서 면역기능 강화 역할 등의 작용해 몸에 좋다는 것도 실험을 통해서 규명해 냈다.

특히 십자화과 채소류 중 케일이나 브로콜리·양배추·배추 등은 높은 항암효과를 가진다. 박 교수는 특히 “담배연기에는 발암물질이 많이 들어있는데 이들이 체내에 들어와도 케일·브로콜리 등을 섭취하면 담배의 발암물질이 어느 정도 대사를 통해 제거된다”고 말했다.

이 밖에 배추의 '베타-시토스테롤'이나 무우의 '캠페롤' 은 항암효과 뿐만이 아니라 항비만 효과까지 있다고 설명했다.

박교수는“몸에 좋은 식물화합물들은 인공재배 야채보다 자연산 야채에 더 많이 함유됐는데, 그 이유는 자연산 야채가 식물화합물 등을 무기로 만들어 해충 등 어려운 환경을 스스로 극복해 나가야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1 댓글1
추천콘텐츠
댓글 1개
댓글 쓰기

제철에 나오는 과일들과 채소를 골고루 먹으면서 이런 채소들을 좀 섭취하면 여러모로 좋은 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냥 그럴 거 같은 것들이 과학적으로 증명이 되는 것을 보면 본능적으로 어떤 것이 좋은지 알게 되는 거 같습니다. 그런 것도 매커니즘을 증명할 수 있으면 좋을 거 같습니다.

2020.06.1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