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이야기 재미있고 다양한 과학이야기를 읽어보세요

혼자서 자라는 나노선 기술 국내 개발
조회 1,460 2009.05.13 신고

KAIST 김상욱 교수 연구팀


KAIST 김상욱 교수(왼쪽)와 정성준 연구원.



차세대 소재에 사용되는 머리카락의 10만분의 1 굵기의 가느다란 선(나노선)을 만드는 방법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AIST) 신소재공학과 김상욱 교수 연구팀은 나노패턴을 형성하는 고분자 스스로 원하는 형태로 배열하도록 조작하는 새 방법을 알아냈다고 11일 밝혔다. 이같은 성과를 세계적인 나노기술 분야 학술지인 ‘나노레터스’ 온라인 판에 소개됐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컴퓨터 메모리나 센서 등 첨단 전기전자 소자를 만드는데 핵심 기술로 손꼽힌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는 올해 초 세상을 변화시킬 10대 기술 중 하나라고 선정한 바 있다.

지금까지 나노선은 나노크기의 ‘거푸집’을 먼저 만들고, 그 안에 고분자 물질을 넣는 방식으로 만들어왔다. 그러나 이 방식은 제작 비용이 비싸고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단점이 있었다.





연구팀은 고분자가 스스로 형태를 만들어가는 자기조립방법을 활용해 가는 나노선을 대량 합성하는 조건을 알아냈다. 또 이 방법을 이용해 나노선을 원하는 위치에 손쉽게 만들 수 있는 방법도 함께 찾았다.

이 연구는 박사과정 정성준 연구원이 주도적으로 진행했으며, 국가지정 연구실사업 (NRL)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관련기술은 국내특허 출원중이다.

김상욱 교수는 “이 기술은 여러 층으로 구성된 나노트랜지스터 제작 및 바이오센서 제작 등에 폭넓게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enhanced@donga.com



0 댓글0
추천콘텐츠
댓글 0개
댓글 쓰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