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이야기 재미있고 다양한 과학이야기를 읽어보세요

국내 연구진, 패혈증 치료물질 개발
조회 1,628 2011.04.27 신고

사진

 


국내 연구진이 패혈증의 치료물질을 개발했다.

성균관대 생명과학과 배외식 교수 연구진은 세포 형태를 유지하는 단백질에서 추출한 세 개의 아미노산으로 만든 화합물(Ac-PGP)이 패혈증 치료에 효과적이었다고 25일 밝혔다.

패혈증은 몸 안에 침입한 병원균이 분비한 독소가 간, 폐 등 주요 장기를 손상시키는 병이다. 이 병에 걸린 쥐는 24시간 안에 모두 사망했지만 이 치료물질을 주입한 쥐의 80~90%는 살았다.

Ac-PGP는 백혈구의 일종인 대식구와 호중구를 활성화해 병원균이 독소를 분비하기 전에 잡아먹도록 하고, 병원균이 독소를 분비하지 못하게 한다. 배 교수는 “이 물질의 효능에 대해 국내특허를 냈고 국제특허도 받을 계획”이라며 “향후 패혈증 치료제로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흉부학회지’ 22일자 온라인판에 소개됐다.

 

 



변태섭 동아사이언스 기자 xrockism@donga.com


0 댓글0
추천콘텐츠
댓글 0개
댓글 쓰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