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이야기 재미있고 다양한 과학이야기를 읽어보세요

해외 식물 자원 대전에 다 모였다
조회 1,004 2013.02.06 신고

인류가 사용하는 식물자원은 고작 2%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해외생물소재허브센터(센터장 이중구)는 해외식물 소재를 확보하고 활용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식물은 전세계적으로 약 30만 종이 보고됐지만 추출물 등을 의약품이나 생활필수품에 활용하는 것은 2%에 불과하다. 두통약으로 유명한 아스피린은 버드나무 껍질 추출물에서 발견되었으며, 신종플루와 조류독감 치료제인 타미플루의 원료도 식물에서 나온다. 식물 자원이 2% 밖에 사용되지 않는 만큼 나머지를 연구하고 개발한다면 얼마나 많은 유용한 물질이 나올지 모르는 일이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땅이 좁고 생물종 다양성이 낮다. 식물은 고작 4000여 종 뿐이다. 이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생명연은 생물자원이 풍부하지만 기술이 부족한 나라와 협력을 맺고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그 중심에 해외생물소재허브센터가 있다. 해외생물소재허브센터는 현재 중국, 코스타리카, 인도네시아에 거점센터를 두고 있으며, 베트남에 추가 설립 중이다......(계속)
   

1 댓글0
추천콘텐츠
댓글 0개
댓글 쓰기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