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이야기 재미있고 다양한 과학이야기를 읽어보세요

토종 항암물질 상용화 파란불
조회 2,390 2014.06.18 신고

sd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항암신약 후보물질이 최근 미국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임상 1상 시험을 승인 받아 미국 현지 임상 시험에 착수했다. 이달 임상 시험에 참여할 환자들을 선정한 뒤 다음달부터 본격적으로 약물 투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항암신약 후보물질은 TEW-7197. 이 물질은 김대기 이화여대 교수팀이 2013년 10월 국내 중소기업 메드팩토에 기술이전한 항암 후보물질이다.

 

  이 물질은 암 진행을 촉진하는 수용체(ALK-5)를 억제해 암의 진행을 막을 뿐 아니라, 인체면역기능을 활성화시켜 암세포를 죽이는 데도 효과가 있다.

 

  ALK-5는 면역세포를 억제하는 단백질인 TGF-β의 신호를 전달하는데, 신약 후보물질이 ALK-5를 억제해 그 결과로 면역세포의 수가 증가하게 되는 것.


  동물실험 결과, 신약 후보물질은 위암, 대장암, 폐암은 물론 간경화, 폐섬유증, 신장섬유증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섬유증은 만성 염증이 이어질 때 조직이 딱딱하게 굳어버리는 현상으로, 현재까지 FDA에서 허가를 받은 섬유증 치료제는 없는 상태다.


  김 교수는 “FDA 승인은 세계 항암제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발판”이라며 이번 승인의 의의에 대해 평가했다. FDA 승인이 있어야만 세계 시장에 뛰어들 수 있다는 뜻이다.

 

  그는 “이번 항암물질의 부작용이 다른 경쟁대상에 비해 적은 만큼 오랜 치료가 필요한 섬유증을 치료하는 데도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과학동아 이우상 기자 idol@donga.com

 

 

0 댓글1
추천콘텐츠
댓글 1개
댓글 쓰기

정말 대단한 희소식입니다. 상용화가 되어 암으로 힘든분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4.06.2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