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이야기 재미있고 다양한 과학이야기를 읽어보세요

시아노박테리아 생체시계 단백질의 ‘두 얼굴’
조회 4,798 2015.07.16 신고

시계

 

 

생물은 몸속에 저마다 ‘시계’를 갖고 있다. 생물체에서 대사와 생리, 발생 등을 주기적으로 조절하는 이런 시계를 ‘생체시계’라고 한다. 남조류인 시아노박테리아는 생체시계 연구에 사용되는 대표적인 미생물이다.

시아노박테리아의 생체시계를 조절하는 여러 단백질 가운데 ‘카이(Kai)C’는 두 얼굴을 가졌다. 생체시계의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하는 한편 생물체 에너지의 원천인 ATP를 분해하는 효소로도 활동한다. 특히 카이C는 ATP를 하루에 딱 14개만 분해해 활성이 낮다.

최근 손세영 충북대 약대 연구원은 카이C가 활성이 낮은 원인을 밝혀 세계적인 과학 학술지 ‘사이언스 익스프레스’ 25일자에 발표했다.

손 연구원은 카이C가 물분자가 접근하기 어려운 구조를 갖고 있다는 사실을 새롭게 밝혔다. 물분자는 ATP를 분해할 때 꼭 필요하다. 또 카이C 단백질의 활성 중심 부위에 존재하는 ‘트랜스 시스(Trans-Cis) 이성화’라는 특이한 구조 변화도 활성을 낮추는 원인으로 밝혀졌다.

손 연구원은 “시아노박테리아에서 밝혀진 생체시계의 비밀은 인간을 포함한 포유동물의 생체시계 연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선미 기자 vamie@donga.com

0 댓글1
추천콘텐츠
댓글 1개
댓글 쓰기

생체시계를 담당하는 미생물을 잘 파악하게 되면 출장등으로 시차 적응하는데 힘들어하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다이어트 및 체중 조절이 필요한 분들에게도 생체시계의 비밀을 풀게되면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뿐 아니라 생체시계를 이용한 적용분야는 너무 많을거 같은데 좋은 솔루션들이 많이 나오기를 기대합니다.

2018.03.05
TOP으로 이동